엔딩노트

관 속 편지

말없는 FOXP2 2011. 3. 9. 15:27

원이 엄마가 죽은 남편에게 보낸 한글 편지. 조선 선조 19년(1586)

안동시 정성동에 있던 이응태(李應台)의 무덤에서 출토된 한글편지로 그의 부인(원이 엄마)이 31세의 젊은 나이로 숨진 남편에 대한 그리움을 적어 관 속에 넣어둔 것입니다. 이 편지는 함께 출토된 머리카락으로 심은 미투리와 더불어 조선시대 부부의 사랑을 생생하게 읽을 수 있는 자료입니다.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고 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나와 어린아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당신 나에게 마음을 어떻게 가져왔고, 또 나는 당신에게 어떻게 마음을 가져왔었나요? 

함께 누우면 언제나 나는 당신에게 말하곤 했지요.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 

어찌 그런 일들 생각하지도 않고 나를 버리고 먼저 가시는가요?

당신을 여의고는 아무리 해도 나는 살 수 없어요. 

빨리 당신께 가고 싶어요. 나를 데려가 주세요. 

당신을 향한 마음을 이승에서 잊을 수가 없고, 서러운 뜻 한이 없습니다. 

내 마음 어디에 두고 자식 데리고 당신을 그리워하며 살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이내 편지 보시고 내 꿈에 와서 자세히 말해주세요. 

꿈속에서 당신 말을 자세히 듣고 싶어서 이렇게 써서 넣어드립니다. 

자세히 보시고 나에게 말해주세요.  

당신 내 뱃속의 자식 낳으면 보고 말할 것 있다 하고 그렇게 가시니 

뱃속의 자식 낳으면 누구를 아버지라 하시는 거지요?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겠습니까? 

이런 슬픈 일이 하늘 아래 또 있겠습니까? 

당신은 한 갓 그것에 가 계실 뿐이지만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이 서럽겠습니까? 

한도 없고 끝도 없어 다 못쓰고 대강만 적습니다. 

이 편지 자세히 보시고 내 꿈에 와서 

당신 모습 자세히 보여주시고 또 말해주세요. 

나는 꿈에는 당신을 볼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몰래 와서 보여주세요. 

하고 싶은 말, 끝이 없어 이만 적습니다.


'엔딩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는 '추모유품' 시대!  (1) 2011.04.11
유언장 한번 써 봅시다.  (2) 2011.03.23
관 속 편지  (1) 2011.03.09
불치병 환자의 이상적인 죽음 '존엄사'  (1) 2011.02.28
종활과 엔딩노트  (2) 2011.02.01
화장, 그리 간단한 것이 아니다.  (0) 2011.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