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퓨너럴뉴스

장례식에서 살아난 소녀




지난 7월 12일 토요일 필리핀 민다나오섬 북서부에 위치한 삼보앙가델수르주(Zamboanga del Sur)의 오로라(Aurora) 마을 성당에서 3살 소녀의 장례식이 열렸다.

신부님이 소녀의 관 앞에서 마지막 성찬을 주는 순간, 소녀의 머리와 손가락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놀란 사람들은 소녀를 
나무 관 밖으로 들어 올려 아이의 가족에게 건넸다.

소녀는 지난 2주간 폐렴을 앓아왔으며 7월 10일 목요일, 맥박이 없음을 확인받고 사망선고를 받았다. 소녀의 가족은 장례식을 12일 치르기로 했고 같은 날 묘지에 매장하기로 했다.

당시 사망선고를 내렸던 
보건책임자 메리 Silyne Cabahug은 그 당시 소녀 엄마에게 소녀가 맥박이 없음을 심장 모니터의 하트비트를 통해 확인시켰다고 증언했다.

장례식에서 살아난 소녀는 현재까지 살아있다고 한다. 

원문 : www.abs-cbnnews.com/nation/regions/07/14/14/walang-himala-baby-viral-video-believed-resurrected  

☞ 우리의 성급한 '죽음의 확인'과 시신을 혐오하는 '염습 및 입관절차'를 생각해보면, 위와 같은 경우 다시 살아날 수 있는 확률은 '제로'에 가깝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퓨너럴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통과 인습  (0) 2016.08.31
메소로프트(Mesoloft)  (0) 2014.11.07
장례식에서 살아난 소녀  (0) 2014.07.17
홍콩, 해상 추모시설  (0) 2014.03.24
온천여관에서 장례식  (0) 2013.11.26
화장장, 대기중 수은배출원인 1위  (0) 2013.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