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딩노트

슬픔

사물을 관찰하고 탐구하면 할수록 헤어짐에서 오는 슬픔이 아마도 가장 큰 망상이라고 나는 확신한다. 그리고 그것이 망상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 우리는 자유로울 수 있게 된다.

우리가 친구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그들 속에서 우리가 보는 실체 때문인데도, 우리는 잠깐 동안 그 실체를 덮고 있던 껍데기가 사라지는 것을 한탄한다. 실체의 죽음, 실체와 이별하는 일은 없다. 진실한 우정은 겉껍질이 사라진 뒤에도 그 실체를 만나고 지켜간다.

- 간디


겉으로 보이는 모양말고는 어떤 것도 죽지 않는다. 본질에서 자연계로 건너가는 것은 탄생이요, 자연에서 본질로 돌아가는 것은 죽음처럼 보일 뿐이다.

실제로 창조되거나 사멸되는 것은 아무 것도 없으며, 다만 눈에 보이거나 안보이게 될 뿐이다.

- 아폴로니우스

'엔딩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 속 편지  (1) 2011.03.09
불치병 환자의 이상적인 죽음 '존엄사'  (1) 2011.02.28
종활과 엔딩노트  (2) 2011.02.01
화장, 그리 간단한 것이 아니다.  (0) 2011.01.14
장례,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0) 2011.01.14
슬픔  (0) 2011.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