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 5

장례식이 제사인가?

통상적인 장례예식은 고인을 앞에 두고 이별예를 표하게 됩니다. 방부처리를 했든 병풍뒤에 감추어 두든지 간에 고인을 앞에 두고 장례예식을 하는것이 공통의 상식입니다. 시신이 훼손되어 없거나 하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국가는 고인을 앞에 두고 장례예식을 합니다. 우리의 전통장례도 고인을 앞에 두고 장례를 치르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무엇때문인지 장례식에 고인이 사라져버리고 마치 제사를 지내듯 '벽'을 보고 예를 취하는 형태로 바뀌었습니다. 벽을 보고 하는 것은 '제사'이지 장례식이 아닙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원인은 병원에서의 장례식에 있습니다. 위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병원에서 장례식을 치르기 시작하면서 고인이 냉장고 속으로 숨어버린 것입니다. 위생문제도 있지만, 죽음을 숨겨야 하는 병원의 ..

네번째 여행 2012.05.01

장례식 대신 화장식

장례식, 시대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속굉→수시→초혼→사자상→염습→반함→입관'으로 이어지는 옛 조선시대의 장례절차를 왜 지금껏 진행시키고 있는 것일까요? 전통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속굉과 수시는 죽음의 확인절차이며, 초혼과 사자상, 반함, 염습과 입관시 행해지는 꼬깔, 보공 등의 절차는 토속신앙과 미신에 따른 샤머니즘적 행위일 뿐입니다. 전통으로 볼 수 없습니다. 전통은 사회적 유산으로 현대적 가치기준에 어긋나지 않아야 합니다. 그것의 가치에 대해 신념을 가질 수 없는 경우라면 전통이 아니라 '인습'이 됩니다. 그리고 자신의 행위에 대한 본질을 모른다면 그것은 전통이 아니라 인습을 따르는 것이 됩니다. 번욕한 고례(古禮)를 어찌 그대로 행할 수 있겠는가. 예는 시대성이 있어야 한다. 예의 생명은 시대성이..

퓨너럴뉴스 2012.02.09

장례식 이후의 '작별모임'

그리프케어 차원에서 바라본 장례식은 유족과 지인들에게 그다지 위로의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단 시신의 처리 위주로 진행이 되고, 경황이 없는 가운데 치러지는 경우가 많아 이별의식이라든지 슬픔의 치유같은 행위는 뒷전에 밀려있기 마련입니다. 특히 고인과 유가족이 주최자가 되지 못하는 한국의 무의미한 장례예식에서 그리프케어를 바라는 것은 어불성설인지도 모릅니다. 최근 이웃 일본에서는 장례식 이후에 '작별모임'이라는 행사를 찾는 이가 많아지는 모양입니다. '작별모임'은 가족장 등 소규모 장례나 밀장과 같이 장례예식 없이 시신의 처리만 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직장동료나 지인들이 서로의 필요에 의해 자연스럽게 생겨난 고인을 기리는 작은 행사입니다. 장례식이 끝나고 한 두달 뒤에 가족과 친구, 직장동료 ..

엔딩노트 2011.06.08 (2)

장례식은 필요없어

아마 일본처럼 죽음과 장례에 관한 다양한 책들이 발간되고 또 읽혀지는 나라는 없을 겁니다. 워낙 다양한 분야에 책들이 끊임없이 발간되는 일본이지만 유독 '죽음'과 '장례'분야의 서적이 특히 많은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장례식과 묘 무용론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고, 이와 관련된 서적류들의 출간이 봇물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필요없어'시리즈가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으며, 베스트셀러 반열에도 오른 모양입니다. 눈에 띄는 몇 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장례식은 필요없어 2010년 3월 발매. 1년만에 30만부가 팔려나간 베스트셀러. 일본인의 장례 비용은 평균 231만엔, 영국 12만엔, 한국 37만엔에 비해 훨씬 높다. 미국은 44만엔이다. 서양 영화 등에서 보여지는 장례는 적은 비용으로 간단하게 치..

퓨너럴뉴스 2011.03.30 (2)

장례식이 사라지고 있다.

요즘 일본에서는 장례식에 대해 염증을 느끼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핵가족화와 개인화에 따른 결과일 수도 있으나, 실리위주의 현대 일본인들에게 기존 장례식의 모습은 '거품이 많은 허울만이 존재하는 의식'이라는 생각이 팽배해 있는 모양입니다. 지난해 말, 도쿄 시나가와에 위치한 장례지원센타에서는 2010년 1월부터 11월까지의 소비자 장례방법에 대한 상담내용을 정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자신의 장례식을 가족끼리만 모여 치르는 소규모 가족장으로 하겠다는 사람이 79%, 아예 장례식을 치르지 않고 곧바로 화장하겠다는 직장(直葬)이 약 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유효 상담건수 1,233건) 특히, 도쿄와 같은 대도시에서는 전통적인(종교적인) 장례를 실시하지 않고 직접 화장하는 Direct ..

퓨너럴뉴스 2011.02.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