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딩노트

추모의 방

by 다비코 2024. 4. 4.
728x90

추모의 방

 
3천 4백만원...
 
경기도 모 사설봉안당의 1층 부부단 사용료다. 여기에 매 5년마다 관리비 64만원을 따로 납입해야 한다.
 
고작 30cm X 60cm의 작은 공간이 3천 4백만원이나 한다. 나름 근거가 있겠지만 지나치게 비싸다.
 

비싼 봉안당 대신 추모의 방!

고심끝에 비싼 봉안당 대신 사시던 집안에 모시기로 했다. 
 
20년 넘게 살아오신 26평 아파트라 리모델링이 필요했고, 이참에 봉안당 비용으로 이를 충당하기로 했다. 
 
26평 아파트 리모델링 비용은 대략 3천만원이 소요된다.
 
 
현관 옆의 작은 방을 부모님을 위한 '추모의 방'으로 명명하고
 
내부에 추모 테이블을 들여놓고 벽면에는 유품 전시공간을 만들기로 했다.
 
추모 테이블에는 부모님 유골함과 사진 등을 올려놓고 조화와 장식물 등으로 기품있게 꾸며 놓았다. 
 
벽면 전시공간에는 추억이 서려있는 유품들을 넣어 놓고 언제든 꺼내볼 수 있도록 유리문으로 마무리 했다,
 

세상 좋은 추모의 방이 생겼다

이젠 집안에서 아침 저녁으로 문안인사 올릴 수 있고, 그리울 땐 부둥켜 안고 함께 잠을 잘 수도 있다. 
 
봉안당에 모실 비용으로 아파트 리모델링하고 세상 좋은 '추모의 방'까지 생겼다. 
 

Urn altar

 

사실 병원에 계실때 마지막으로 하신 말씀이 '집으로 가자' 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