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딩노트

재해 발생시 도움을 주는 것은 '종이에 쓴 기록'

항상 소지하고 다니는 비상수첩

재해 발생시 도움을 주는 것은 '종이에 쓴 기록'

2024년 새해 첫날 발생한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진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위로의 말을 전하며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이번 참사 때 사람들이 처음으로 한 행동은 가족이나 친척, 친구, 지인들의 안부를 확인하는것 이었습니다. 휴대폰이나 전화가 불통인 경우가 많아 아직까지도 연락을 못하고 불안해 하고 있는 사람도 많이 있습니다. 또한 휴대폰 배터리가 소진되었거나 물에 젖은 핸드폰으로 인해 저장되어 있는 연락처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도 있었을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확실한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역시 '종이에 쓴 기록'입니다. 저도 그렇지만 핸드폰을 애용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예전처럼 전화번호를 적어놓은 수첩을 가지고 다니지 않습니다. 단축번호 하나면 바로 연결되는 편리함이 수첩을 책상서랍 속 깊은 곳에 묻어놓게 된 것이죠.

이번 사례를 보면 최신 기능의 핸드폰과 스마트폰이 무용지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차라리 옛날처럼 수첩에 자신의 가족과 지인들의 연락처를 빼곡히 적어 놓고 휴대하고 있었다면, 내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을 때 사람들이 어디로 연락하면 좋을지 몰라 곤란해 하는 경우는 발생하지 않을 것입니다.

항상 소지하고 다니는 비상수첩

보다 확실하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는 방법은 휴대폰 등의 디지탈 장비와 더불어 휴대용 수첩에도 사람들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을 적어 놓고 항상 소지하고 다니는 것 입니다. 저는 이를 '비상수첩'이라 칭하고자 합니다.

비상수첩에는 연락처 외에 다른 정보도 기록해 두어야 합니다. 자신과 가족에게 최악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나 부상으로 입원한 경우에는 가입해 놓은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등에서 보험급여를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보험이란 계약자 또는 가입자가 신청하지 않으면 받을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자신이 어떤 보험에 들어 있는지에 대한 정보와 증권번호와 보장내용, 계약자, 피보험자 등의 정보를 작성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의식을 잃었을 경우에 혈액형이나 지병, 알레르기 종류,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 병력, 병원과 담당의사 등의 정보가 있으면 매우 빠른시간안에 적절한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특히,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알레르기나 지병이 있는 분들은 필요한 정보를 반드시 기재해 놓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외에도 거래하고 있는 금융기관과 통장종류, 계좌번호 등의 정보를 기록해 놓으면 비상시 가족들의 곤란함을 덜어줄 수 있을 것입니다. 

'엔딩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멈출 수도, 되돌릴 수도, 피할 수도 없는 것  (0) 2023.07.20
게으른 죽음과 데스클리닝  (0) 2023.07.03
장례와 묘지에 관한 사항  (0) 2023.06.04
엔딩노트2023  (0) 2023.05.25
자필유언 보관소  (0) 2020.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