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너럴뉴스

장례식이 사라지고 있다.

FOXP2 2011. 2. 17. 12:06

이미지 출처 : 장의서포트센타(アクトインディ株式会社)


요즘 일본에서는 장례식에 대해 염증을 느끼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핵가족화와 개인화에 따른 결과일 수도 있으나, 실리위주의 현대 일본인들에게 기존 장례식의 모습은 '거품이 많은 허울만이 존재하는 의식'이라는 생각이 팽배해 있는 모양입니다. 

지난해 말, 도쿄 시나가와에 위치한 장례지원센타에서는 2010년 1월부터 11월까지의 소비자 장례방법에 대한 상담내용을 정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자신의 장례식을 가족끼리만 모여 치르는 소규모 가족장으로 하겠다는 사람이 79%, 아예 장례식을 치르지 않고 곧바로 화장하겠다는 직장(直葬)이 약 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유효 상담건수 1,233건) 

특히, 도쿄와 같은 대도시에서는 전통적인(종교적인) 장례를 실시하지 않고 직접 화장하는 Direct cremation(직장,直葬)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아무런 예식도 치르지 않은 채, '시신 처리만의 의식'으로 유가족이 모여 고인과의 마지막 이별의 시간을 보낸다고 하는, 어찌보면 장례의 범주에 들어갈 수 없는 형태의 장례가 최근 급속히 늘고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도쿄에 근거를 두고있는 장례회사의 상품에는 「화장 플랜」, 「화장식」, 「화장+회식 플랜」등의 이름을 붙인 서비스상품을 내놓고 있는 업체가 많습니다. 회사마다 상품의 구성이 다소 다르지만, Direct cremation(직장)이라는 형태의 예식이 활성화 되어간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원인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을 꼽습니다.

◈ 독신주의와 개인주의가 만연되고 있다.

◈ 평균수명의 증가로 사회적 의례로서 장례식의 필요성이 없어졌다.

◈ 빈부격차의 심화로 빈곤층이 늘고있다

◈ 장례식을 금전과 시간, 노력측면에서 '낭비'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늘고있다

◈ 미디어의 보도에 의해 직장(直葬)이 장례의 한 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다.


'퓨너럴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례식은 필요없어  (2) 2011.03.30
사람보다 비싼 신주(神主) 값  (1) 2011.03.18
일본 장례회사  (2) 2011.03.17
'장례식장'이 '의료시설'인 한국  (2) 2011.03.04
장례식이 사라지고 있다.  (1) 2011.02.17
납득할 수 없는 행동  (0) 2011.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