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딩노트

종활과 엔딩노트

일본의 경제관련 주간지 프레지던트(www.president.co.jp) 1월 24일자 인터넷판에 '종활(終活)'에 대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종활(終活)은 인생을 똑바로 바라보기 위해 '자신의 종말을 맞이하기 위한 활동을 하자'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노인뿐 아니라 40~50대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조용한 붐이 일고 있다는 합니다.
 
원래 '종활'은 개인주의와 핵가족화 등으로 떨어져 살고있는 자식들이 불편해 하지 않도록 유언을 남겨 두자는 것이 시작이었으며, 현재는 그것이 더 발전하여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것은 인생을 되돌아 보고 삶을 재발견하는 일'로 그 의미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 종활운동의 대표적 사례가 자신의 마지막을 기록하는 서적류들의 인기라고 합니다. 엔딩노트, 유언서, 유언장 세트, 유언노트 등 수십종의 서적들이 호평을 받으며 판매되어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르고 있습니다.

그 중 엔딩노트는 지난 2004년 이후 꾸준히 사랑받아온 스테디셀러로, 유언뿐 아니라 가족과 지인들에게 전달해야 할 다양한 사항을 정리하여 노트 형식으로 작성하여 두는 것입니다. 자신의 역사를 기록하고 인생의 엔딩을 전체적으로 디자인하기 위한 노트로 일본 내 다양한 기관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자신이 살아온 삶을 되돌아 보고, 자신의 죽음을 생각하는 것. 자신의 의사나 희망을 생각하는 것. 그리고 그것을 노트에 적어 남아있는 가족에게 남겨주는 것. 그 마지막 배려를 위한 활동이 '종활(終活)'과 '엔딩노트'입니다.

관련 동영상

'엔딩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언장 한번 써 봅시다.  (2) 2011.03.23
관 속 편지  (1) 2011.03.09
불치병 환자의 이상적인 죽음 '존엄사'  (1) 2011.02.28
화장, 그리 간단한 것이 아니다.  (0) 2011.01.14
장례,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0) 2011.01.1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