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딩노트

유품정리는 스스로.

세계적으로 가장 빠른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는 '1인가구 증가'와 '인구 고령화'로 자발적인 선택이든 그렇지 않든 '한국의 고령 1인가구'는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이 사망했을 때, 유족을 대신해 고인이 남긴 유품을 필요한 것과 필요하지 않는 것을 분별하는 '유품 정리'의 수요도 그만큼 많아질 전망입니다. 

예전에는 이웃간의 왕래가 활발하였고, 3대 함께 사는 가정도 많아서 유품정리를 별도의 업체에 요구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가족의 누군가가 사망하면 이웃들과 친척들이 다함께 모여 장례도 치르고 유품도 정리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가족이 떨어져 사는 경우가 점 점 더 많아지고 있고, 같이 산다고 해도 개인주의가 팽배해져 있어 어디에 무엇을 넣어놨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타인이나 전문업체에게 유품정리를 의뢰하는 경우가 점 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1인 가구로 생활을 하는 사람들중에 자신이 죽었을 때를 대비해 주위에 폐를 끼치지 않기위한 유품의 사전정리를 해 놓아야 겠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점 점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엔딩노트의 유품분배 및 정리항목을 사전정리에 활용하면 좋을 것입니다.


'엔딩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엔딩노트  (0) 2015.02.09
유언노트  (0) 2015.02.08
유품정리는 스스로.  (0) 2014.07.21
육아중인 엄마의 엔딩노트  (0) 2013.12.17
죽음 이후의 변화  (0) 2013.10.21
집에서 최후를 '홈 호스피스'  (0) 2012.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