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내 삶의 마지막 가구

퓨너럴뉴스

by LMS10 2012. 5. 2. 11:34

본문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사용하는 가구는 '관(coffin, casket)'입니다. 관은 내자신이 사용할 것임에도 불구하고 평소에는 구경도 못하다가 죽어서야 딱 한번 그 쓰임이 생깁니다.
 

죽지 않아도 쓰임이 있는 관, 뉴질랜드 TenderRest가 만든 가구 관 'Nextgen II & Nextgen Bookshelf-winerack'입니다. 생전에 책장과 와인렉으로 활용하고 때가되면 '관'으로 사용됩니다. 소재는 대나무.

자신이 사후에 들어갈 '관'을 평소에 자주 접하다 보면 자연스레 '죽음에 대한 관념'을 가질 수 있습니다. 죽음에 대한 관념은 정신건강에 좋고, 이는 곧 건강한 삶을 이끄는 비결이 된다고 합니다.

http://www.tenderrest.co.nz

'퓨너럴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인추모상품  (0) 2012.05.07
추모 배너  (0) 2012.05.03
내 삶의 마지막 가구  (0) 2012.05.02
산골(散骨)의 법적 근거  (0) 2012.04.26
안치 호텔  (0) 2012.04.24
지관의 재  (0) 2012.04.2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