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례

집에서 장례치르기 ▲ 부정한 시신을 집 밖으로 옮기고 깨어나지 못하게 동아줄로 꽁 꽁 동여맨다. 1925년 충남공주- 성 베네딕토회,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中 우리나라는 시신을 부정한 것으로 보는 인식이 매우 강합니다. 시신과 관련된 것들은 대체적으로 기피와 혐오의 대상이 되어버리고, 대중의 관심사에서도 그만큼 물러나 있습니다. 장례비용의 대부분은 이 무관심하면서도 기피와 혐오의 대상인 '부정한 시신의 처리'와 관련된 요금들입니다. 빈소 사용료와 안치료, 입관실 사용료, 위생비와 염습비, 염습용품비, 장례지도사와 염사... 비슷한 항목들이 이중 삼중 청구되어도 사회적 체면과 무관심함에 당연히 그런줄 알고 대부분 지갑을 열게 됩니다. 빈소 사용료 2일 1,440,000원(최소), 안치실 사용료 2일 336,000원, 입관.. 더보기
염습 대신 뷰잉 뷰잉(viewing, visitation)은 장례식에서 유가족과 조문객들이 고인을 다시한번 볼수있는 시간입니다. 생전에 본인이 즐겨입던 옷을 입히고, 자연스럽고 편안한 메이크업과 꽃장식 등으로 치장하고 마지막 작별의 시간을 갖습니다. TV에서 종종 보았던 국가원수급의 유해일반공개(lying in state)형식과 비슷한 것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다는 현실을 받아들이고 그와 작별을 고하는 그리프케어의 시간입니다. 고인을 직접 보는 것에 대해서 두려움을 가지는 경우도 있지만, 죽음을 사실로 받아들일 수 있는 자연스러운 행위로 상실감에 대한 치유의 방법이 됩니다. 또한 생전의 모습 그대로를 보는 것은 고인에 대한 안좋았던 이미지를 없애고 기억하고자 하는 '추억의 이미지'만을 남겨 놓을 수 있습니다. 엠바밍.. 더보기
장례식 대신 화장식 장례식, 시대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속굉→수시→초혼→사자상→염습→반함→입관'으로 이어지는 옛 조선시대의 장례절차를 왜 지금껏 진행시키고 있는 것일까요? 전통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속굉과 수시는 죽음의 확인절차이며, 초혼과 사자상, 반함, 염습과 입관시 행해지는 꼬깔, 보공 등의 절차는 토속신앙과 미신에 따른 샤머니즘적 행위일 뿐입니다. 전통으로 볼 수 없습니다. 전통은 사회적 유산으로 현대적 가치기준에 어긋나지 않아야 합니다. 그것의 가치에 대해 신념을 가질 수 없는 경우라면 전통이 아니라 '인습'이 됩니다. 그리고 자신의 행위에 대한 본질을 모른다면 그것은 전통이 아니라 인습을 따르는 것이 됩니다. 번욕한 고례(古禮)를 어찌 그대로 행할 수 있겠는가. 예는 시대성이 있어야 한다. 예의 생명은 시대성이.. 더보기
염습, 어떻게 생각하세요? "죽은자! 당신은 절대로 나를 괴롭힐 수 없어! 빠져나올 수 있으면 빠져나와 봐!"월하의 공동묘지, 전설의 고향, 드라큐라, 케리...죽은 자가 무덤을 헤치고 되살아나 사람들을 괴롭힌다는 이야기는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인도, 아라비아, 러시아, 폴란드, 터키, 아일랜드, 스코틀랜드, 스칸디나비아, 발칸지방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퍼져있습니다.이렇게 널리퍼진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성급한 매장’입니다. 실제로 가사상태로 매장된 사람이 살아나 묘지에서 기어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었고, 그런 사람을 귀신 또는 흡혈귀와 동일시하여 두려워 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전염병 또한 그 원인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의술이 발달하지 못한 시대에는 전염을 막으려면 환자를 격리하거나 매장하는 .. 더보기
납득할 수 없는 행동 일반적으로 생각할 때 장례과정은 고인에 대한 예와 존경의 표현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행해지는 것을 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장례의 첫 절차가 온기도 채 식지않은 고인을 차가운 냉장고 속에 넣어두는 것이고, 그 다음은 온몸을 발끝에서 머리끝까지 일곱부분이나 묶는 소렴을 합니다. 뒤이어 대렴을 할 때도 온몸을 다시한번 완전히 감싸고 묶습니다. 입관을 할 때도 관 속 빈공간을 보공으로 가득 채우고 관 뚜껑을 못으로 칩니다. 그후에 다시 결관바로 묶어 꽁꽁 동여맵니다. 화장할 경우엔 그대로 화장장에 가지만 매장일 경우에는 또다른 속박의 절차가 남아있습니다. 묘에 하관한 후에 두꺼운 횡대로 덮고 회를 섞어 다지는 회다지를 합니다. 그리고 그 위에 다시 두툼한 봉분을 쌓아 마무.. 더보기
장례,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우리는 앞으로 닥칠 인생의 중요한 사건들을 위해 ‘사전에 준비하는 것’에 대한 필요성을 잘 알고 있다. 자동차나 집을 사기위해서, 자녀의 대학입학을 위해서, 내 자신의 노후를 준비하기 위해서 ‘저축’을 하는 것과 같이 사전에 준비하고 계획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행위이다.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준비를 잘 해 놓으면 우리가 세운 목표에 더 빨리 도달할 수 있으며 결과에 대한 성취감 또한 커질 수 있다. 만일 우리가 준비한 계획이 효과적이지 못한 경우라면 결과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며, 효과적이지 않는 상황을 수정하기 위한 시간과 노력을 감수해야 한다.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대해서도 사전에 준비해 놓지 않는다면 "마지막을 옳게 마무리"할 기회를 얻지 못하게 된다. 만약에 아무런 유언조차 남기지 못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