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번째 여행

미니어처 봉분

말없는 FOXP2 2011. 1. 26. 12:07
용미리에 있는 서울시 추모의 숲에 갔다가 묘한 모습의 봉분을 발견했습니다. 봉분모양이긴 한데 너무 작고 앙증(?)맞은 크기로 수백여기가 바둑판처럼 나란히 배열되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마치 공동묘지를 축소해 놓은 듯한.
 
관계자의 설명에 의하면 봉문모양 하나 하나에 곱게 갈린 고인의 화장유골이 마사토와 섞여 있다는 것입니다. 오는 순서대로 깔대기 같은 기구에 넣고 동그랗게 만들어 다져놓는다는 군요. 그리고 그것을 이런식으로 쭉~ 나열해 놓았다는 겁니다.

산골(散骨)이라면 뿌리든지 묻든지 해서 안보이게 자연으로 돌려놓으면 되는 거고, 자연장이나 잔디장이라면 땅속에 묻고 잔디를 깔아 안보이게 하면 되는데, 이건 대체 정체가 뭔가요? 이렇게 해놓고 나중에 잔디를 깔든지 나무를 심는가 보죠? 작은 비에도 쓸려내려 갈 것이고 특히, 바람부는 날 인근에 있는 마을로 다 날아가 버리지 않을 까요?


'네번째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레디 머큐리 찾기  (0) 2011.01.27
달리다 찾기  (0) 2011.01.26
미니어처 봉분  (1) 2011.01.26
화장장의 꽃 전시  (0) 2011.01.25
내추럴데스센터  (0) 2011.01.23
중국 청도시, 골회림(骨灰林) 복령원  (0) 2011.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