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내추럴데스센터

네번째 여행

by LMS10 2011. 1. 23. 09:50

본문

영국은 2009년 현재 256개의 화장장을 보유, 73.33%라는 유럽최고의 화장률을 보이는 국가이다. 또한 매장을 하는 경우라도 일체의 인공물 없이 매장하는 '자연매장(Natural Burial)'을 선택하는 경우가 빠르게 늘고 있어 환경친화적인 장묘형태를 실천하고 있는 자연매장의 발원국이기도 하다. 

자연매장은 1993년 시작된 것으로 시신을 땅속에 묻는 행위는 같은데 일체의 인공물을 사용하지 않는 방법이다. 금속, 석물, 석유류 제품 등의 분해가 되지 않는 소재는 사용하지 않고 대나무, 버드나무, 펄프, 씨글래스, 젤라틴 등의 생물분해성 소재로 된 장례용품만을 사용한다. 

이러한 영국의 자연매장 운동은 시민단체가 주도하고 있다. 1993년 설립된 시민단체 네츄럴데스센터(Natural Death Centre)로, 인류에 가장 자연스러운 장법인 매장의 형태를 그대로 취하고 환경문제를 해결한 형태 '자연매장'을 보급하고 알리는 활동에 주력해 왔다. 현재는 영국 외에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4개국에서 활발한 자연매장 보급 활동을 펼치고 있다. 

1993년부터 영국의 자연매장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시민단체 NDC(Natural Death Centre)를 방문했다. 이 단체의 매니저 마이크 자비스씨는 자연매장에 대해 "인간이 동물과 다른 점은 눈썹이 있다는 것과 매장을 한다는 점이다. 매장은 네안데르탈인 때부터 있어온 몸에 밴 습관이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실시하고 있는 장법"이라고 설명했다. 

자비스씨는 "영국은 화장율이 70%로 유럽에서 가장 높은 편에 속하지만, 정서상의 거부감과 화석연료를 사용함에 따른 비용과 환경오염이 문제시 된다"며 "지난 93년부터 새로운 방법을 찾기 시작해 인류에 가장 자연스러운 장법인 매장의 형태를 그대로 취하고 문제가 되었던 토지의 가용문제와 환경문제를 해결한 형태가 자연매장"이라고 말했다.

환경문제는 그렇다 치더라도 토지의 가용문제에 대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묻자 그는 "기존의 묘지는 도시근교, 상업지 등 인간의 생활반경 안에 인위적으로 조성한 곳에 있지만 자연매장지는 녹지, 산림 등 인류가 가꾸고 보존해야 되는 자연지역에 위치한다"면서 "이 곳에는 아무런 인공물이 없으며, 자연 그 자체만이 존재한다. 매장된 시신은 그대로 자연의 양분이 되어 그 지역을 더욱 풍족하게 만들어 준다"고 답했다. 

자비스씨는 또 "자연매장지는 묘지로서 인간이 사용하려는 장소가 아니라 대자연의 품속에 인간이 스며들어가는 장소로 영원히 보존되는 곳이기 때문에 토지의 가용문제는 있을 수 없다"며 "묘지는 또 다른 용도로 재개발될 수 있지만 산림과 숲 등의 자연은 영원히 보존될 수 있으며, 특히나 자연매장지는 그 보존가치가 더욱 상승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자비스씨는 "묘지=자연, 이것이 정답"이라는 글씨를 직접 써서 보여주기도 했다. 

영국은 2007년 6월 현재 233개의 자연매장지가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