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딩노트

나 죽고나면 버려라!


한곳에서 오래 살다보면 많은 물건들을 쌓아놓고 살게 됩니다. 특히 나이가 많은 노인이 살고 있는 경우라면 '버리는건 낭비'라는 생각에 필요가 없는 물건이라도 잔뜩 쌓아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건 하나하나에 추억이 있어 버리지 못하고 보관하고 있다고는 하나 다른사람에게는 그냥 쓰레기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건이 많으면 많을수록 정리가 힘들어지고, 함부로 내다버릴 수도 없는 시대이기에 처리비용 또한 많이 들어갑니다. 저장강박증이 아니더라도 노인들의 경우는 무언가를 버리는 것에 대해 적극적이지 못하고 오히려 '나 죽고나면 버려라'는 식으로 극단적인 저항을 하기도 합니다. 


그러다 몸이 불편하게 되면 버리고 싶어도 버릴 수 없게 되고 그렇게 자신의 물건들에 둘러쌓여 옴짝달싹 못하게 갇혀버린채 살아갑니다. 그래서 몸을 움직일 수 있을 때 조금이라도 물건을 줄여놓아야 홀가분하게 남은 시간들에 충실감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습니다. 사실 나이가 들면 그렇게 많은 물건들이 필요 없습니다. 노년기는 물건이 적으면 적을수록 살기가 쉬워집니다.


생전정리는 자신이 죽은 후 가족들이 유품정리나 상속 등으로 고생하지 않도록 건강할때 자신의 물건들을 정리하고 처분해 놓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자식이나 배우자가 유품정리와 분배절차를 수행하지만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하기에 큰 부담이 됩니다. 특히 유언이나 엔딩노트 등을 남기지 않아 고인의 명확한 의사표시가 없는 경우, 유족에게는 고인의 물건을 정리하는 것이 상당한 고통의 시간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 생전정리 입니다.


또한 노후생활을 염두에 두고 불용품을 처분하여 생활공간을 정리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편안한 노후생활을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가구와 주거용품 등을 처분하여 작은 수입도 얻고, 넓고 밝아진 주거공간에서 컴팩트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생전정리는 필요한 것과 필요없는 것들을 분리하는데서부터 시작합니다.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을 과감하게 처분한후 정말 필요한 것들로만으로 둘러싸인 생활은 상상이상의 편안함을 줄 수 있습니다. 


물건마다 사연과 애착이 있어 처분이 어려운 경우에는 일단, 모든 물건들을 꺼내놓은 후에 '현재 사용하는 물건', '폐기할 물건', '(쓰임새가 있을 것 같거나 버리기 아까운)보류물건'으로 나눕니다. 이 중 보류물건들은 별도의 장소나 박스에 담아 보관한 후 1년이 지난 후에 상자를 열어 그동안 한번도 사용하지 않았던 것들은 과감하게 처분합니다.


생전정리를 하다보면 귀중품이나 중요한 서류가 나올 수 있습니다. 인감과 통장, 보험증, 연금수첩, 부동산 서류 등은 알기 쉽게 정리해 놓도록 합니다. 


생전정리를 하고나서는 엔딩노트를 작성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족이나 형제 등 소중한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을 남겨 두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원하는 장례의 형식과 연락을 해야하는 친구들을 적어놓으면 남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 생전정리시 주의할 점


1. 체력을 필요로 하는 것부터 정리


생전정리를 할 때 체력을 필요로 하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가구나 서적류, 의류 등은 젊고 힘이 있을 때에 빨리 치워 버려야 합니다. 다음으로 미루다보면 결국 자력으로는 처리 할 수 ​​없게 됩니다. 



2. 목록 작성


생전정리를 하기 전에 자신이 무엇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하여 목록을 만드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것이 있는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으면 정리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3. 취미와 관련된 것들은 소중히 보관


생전정리를 한 후에는 노후생활을 즐겨야 합니다. 평소에 가졌던 취미와 관련된 것들은 되도록이면 처분하지 않는것이 좋습니다. 생전정리에서 처분해야하는 것들은 정말 필요가 없는 것이어야 합니다.  생활을 해 나가는 데 필요한 것이나 취미와 관련된 것들은 소중히 간직합니다.



4. 생전 정리에서 나온 불용품의 처분 방법


생전정리를 해보면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양의 불용품이 나오게 됩니다. 적은 양이라면 지자체의 재활용수거나 쓰레기봉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만, 부피가 크거나 대량의 불용품이라면 이를 분별해서 수거일에 맞춰 버리는 것은 상당히 힘이 듭니다. 이럴경우엔 전문 회수업자에게 신청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집안에서부터 운반을 해주기때문에 무거운 물건을 직접 운반할 필요가 없습니다. 또한 편리한 시간에 회수를 의뢰할 수 있는 것도 장점입니다. 비용이 들 수 있으나 효율적으로 물건을 처리하는 방법이 되므로 인터넷 등을 통해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입니다.


'엔딩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영상 유언  (0) 2018.02.04
나 죽고나면 버려라!  (0) 2017.12.31
자기방임사  (0) 2017.12.06
어르신께 엔딩노트 권유하기  (0) 2017.10.10
엔딩노트를 쓴다는 것  (0) 2017.10.01
집에서 장례치르기  (0) 2017.09.1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