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번째 여행

버드나무 관


나무의 세포벽을 구성하는 요소 중에서 '펙틴'과 '리그닌'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펙틴'은 나무를 부드럽게 휘어질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성분이고, '리그닌'은 단단하게 만들어 하늘높이 자랄 수 있게 만듭니다.

나무 가운데 리그닌보다 펙틴성분이 많은 나무는 버드나무로 휘휘 늘어지게 자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야심한 밤에 물가에서 긴 머리를 풀어 헤치고 사그락 소리를 내어 오싹하게 만들기도하고, 수많은 공포이야기를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서양에서는 버드나무 곁에서 얼쩡거리는 여인을 마녀로 오해했으며,
중세교회는 버드나무를 '죽음' 그리고 '부활'을 상징하는 나무로 정하기도 했습니다.(버드나무에는 원래 맛있는 과일이 열렸는데, 사람들이 그 가지를 꺽어 예수에게 채찍질을 한 후 더 이상 과일을 맺지 못했다는 전설도 있습니다.) 

버드나무는 물과 흙의 경계에서 자라고, 겨울과 봄의 경계를 알리는 나무이며,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경계목으로 인식되는 나무입니다.

그래서인지 서양에서는 부드러운 버드나무 줄기를 엮어 관을 만들고, 이것을 삶에서 죽음으로 가는 네번째 여행에 자연스레 사용해 왔습니다. 수공예라 품이 많이 들 수 밖에 없지만 접착제나 인공물이 사용되지 않아 친환경적이며, 가볍고 튼튼합니다.

'네번째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로장(zero葬)  (0) 2013.07.17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묘지 TOP10  (1) 2013.03.20
버드나무 관  (0) 2012.08.25
DECO eco-friendly caskets  (0) 2012.05.27
신줏단지의 부활을 꿈꾸며  (2) 2012.05.23
집에서 치르는 장례  (0) 2012.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