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줏단지의 부활을 꿈꾸며

네번째 여행

by LMS10 2012.05.23 13:44

본문

종묘가 임진왜란때 전소되었어도 이것만큼은 안전하게 보관을 했고, 병자호란때는 청나라군대가 이것을 약탈해가자 딸자식과 맞바꾸어서라도 기필코 찾아왔다고 합니다. 바로 '신줏단지'입니다.  

사람이 죽으면 혼(魂)은 하늘로 올라가고, 몸을 의미하는 백(魄)은 땅속으로 들어가 썩어 없어진다고 합니다. 혼은 부르면 오지만 백은 이미 썩어 없어졌으므로 대체할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나온것이 신줏단지입니다.
 
이 신줏단지는 원래 나무로 만들어진 목함이었고 구멍이 뚤려있어 혼이 자유로이 드나 들어 백을 만날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목함이 아닌 도자기함에 쌀을 넣어두는 경우는 주술적인 의미로 원래의 신줏단지에서 변질된 것(혼을 가두는 것)으로 보입니다.

때가되서 혼과 백이 만나야 하는 날이오면, 혼(魂)을 담은 위패(신주)를 백(魄)이 담겨진 신줏단지에 넣어 제사를 지냈습니다. 집집마다 신줏단지를 모시는 정성들이 대단했고, 변질된 형태이긴 하지만 지금도 도자기로 만든 신줏단지는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한국은 거의 사라져가는 풍습이지만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서는 불단이나 령단 등 다양한 형태로 지금까지 남아있고 유럽에도 이와같은 형태의 추모단이 있습니다.

동양의 신줏단지를 현대적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네덜란드 Spaan Design의 가정용 추모단입니다.

www.gedenkkastje.nl

화장한 고인의 유골재와 사진, 유품 등을 넣어놓고 언제든 그리워할 수 있는 가정용 추모단으로 납골당의 안치단을 집안으로 옮겨놓은 형태입니다.  

가까운 곳에 모시고 자주 찾아뵙겠다는 컨셉, 어디 이것만 하겠습니까.
 

www.gedenkkastje.nl


'네번째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드나무 관  (0) 2012.08.25
DECO eco-friendly caskets  (0) 2012.05.27
신줏단지의 부활을 꿈꾸며  (2) 2012.05.23
집에서 치르는 장례  (0) 2012.05.17
풍수가 묘지문제를 만들었다.  (0) 2012.05.09
뻬르 라쉐즈  (0) 2012.05.0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7.08.11 20:04
    어머니 초상을 치루고 , 모시는 곳을 정하지 못하고 , 분골함에 넣어 집에서 보관중입니다
    상기 신주단지 ( 네덜런드 추모관)을 구입하고 싶은데 , 아무리 검색을 해 보아도 찿아지지도 않고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 혹여 내용을 알고계시면 도움을 받았으면 합니다
    /첨언합니다 , 이 엔딩연구소의 글들을 읽고 , 큰 위안을 받았고 , 조금더 성숙해진
    느낌입니다 , 너무나 좋은 글들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 사진
      2017.08.12 15:15 신고
      정서 등의 이유로 아직 한국에는 들어오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가정용 안치단을 대체할 만한 것으로 불단이나 영단을 사용하시면 되는데 종교 등의 이유로 불가한 경우에는 직접 제작하시거나 비슷한류의 선반 등을 찾아보시면 될 듯합니다. 관심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