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 3

고립사는 비양심

홀로 살아가다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죽는 것이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시끄럽게 떠들일도 아니고 측은하다 생각할 일도 아닙니다. 다만 죽음이란게 그 흔적이 남기에 주위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흔히 '고독사'라고 말하는 고립된 죽음은 가족의 유무에 관계없이 '홀로 자살이나 타살 이외의 원인으로 사망한 경우'를 말합니다. 이 경우 발견되기 까지 시간이 많이 경과되기 때문에 부패가 진행되어 체액과 냄새 등에 의해 주변이 오염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적이 드문 산속에서 혼자 조용히 살다 죽었을 경우, 발견되지 않으면 그뿐이고 발견되더라도 후속 조치가 그리 힘들지가 않습니다. 하지만 복잡한 도시에 수많은 사람들이 바글거리며 살고 있는 현대사회에서의 고립된 죽음은 문제가 될 수 밖에 ..

네번째 여행 2017.10.18

어르신께 엔딩노트 권유하기

어르신께 느닷없이 엔딩노트를 건네며 '이거 한번 써 보세요'라고 말한다면, '이놈이 내가 빨리 죽기를 바라는 군'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고 '허 허 이놈이 벌써부터 내 재산을 노리고...'라며 까칠한 반응을 보이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어느날 갑자기 어르신의 몸 상태가 나빠졌을 경우 담당병원을 모르고 있거나 보험 가입여부를 모르는 경우, 연명치료에 관한 사항 등을 모르는 경우에는 매우 당황스러운 상황에 처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예금계좌가 동결되기 전에 장례비용 등을 인출하려해도 어르신의 계좌정보를 모른다면 난감한 상황에 빠질 수 있습니다. 어르신이 기분 상하지 않게 엔딩노트를 권유하는 방법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1) 어르신 몸 상태에 변화가 있을 때 권유 방판길에 넘어져 다리를 다쳤거나 지병이 악화되어..

엔딩노트 2017.10.10

엔딩노트를 쓴다는 것

엔.딩.노.트.를. 쓴.다.는. 것. 엔딩노트는 쓰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엔딩노트의 내용을 죽 훑어보면 이런저런 내용에 고개가 끄떡여지기도 하고, 남은 가족들에게는 꼭 필요한 내용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직접 작성하려고 펜을 들고 마주하면, 실제로는 쓰기가 상당히 어렵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엔딩노트를 쓴다는 것은 자신의 죽음과 마주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이별을 생각하면 우울한 기분이 들기도 하고, 마치 죽음이 자신의 눈앞에 와 있는 것처럼 실감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지나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며 정리하는 것은 즐거운 일이 될 수도 있지만, 반대로 괴로운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래저래 아무렇지도 않게 담담하게 써 내려가기는 힘들 것입니다. 죽음과 마주하길 꺼리는 것은 자신의 삶을..

엔딩노트 2017.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