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묘지'에서 '명상'하기

엔딩노트

by LMS10 2011. 5. 9. 15:25

본문

깨달음의 경지는 결국 '죽음'을 통해서 완성됩니다


동서양의 모든 성인이나 도인들이 역설했던 깨달음의 경지들은 결국 죽음을 통해 완성됩니다. 그리고
그 죽음을 가까이 느끼고 직접 맡아볼 수 있는 장소로는 단연 '묘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묘지에서 명상하기'는 빗대거나 돌려가지 않고, 바로 갑니다. 속이지도 기만하지도 않습니다. 타인을 이용할 필요도 없습니다. 헛된 비용을 지출하지 않습니다. 자신앞의 죽음만 온전히 바라 볼 수 있습니다.


묘지에서 명상하기


묘지에서 명상하기는 '자신이 언젠가는 죽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입니다. 모든 생물은 서로 직물처럼 짜여 연결되어 있습니다. 각자의 생각들이 잔잔한 물결효과를 내며 서로를 인지할 수 있습니다.

모든 생물은 신비스럽게 연결되어 총체적 인식에 둘러쌓여 있습니다. 모든 생물은 하나의 완성된 느낌을 가집니다. 그리고 그 느낌만 있을 뿐, 태어남과 죽음은 원래 없는 것입니다.





BRION Tomb (San Vito di Altivole - Treviso, Italy)


사후생 (양장)
국내도서>인문
저자 :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Elisabeth Kubler-Ross) / 최준식역
출판 : 대화문화아카데미 2009.01.12
상세보기

죽음도 없이 두려움도 없이 (양장본)
국내도서>종교/역학
저자 : 틱낫한(Thich Nhat Hanh) / 허문명역
출판 : 나무심는사람 2003.03.24
상세보기

한국인의 죽음관
국내도서>전공도서/대학교재
저자 : 이은봉
출판 : 서울대학교출판부 2004.01.10
상세보기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