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인공어초 메모리얼

수목장이야기

by LMS10 2011.03.29 18:17

본문

Eternal Reefs

인공어초는 딱딱한 물체에 정착하거나 좁고 어두운 공간을 선호하는 수중생물의 본능을 이용한 것으로, 바닷물 속에 존재하는 각종 해조류와 생물의 포자들이 벽에 부착하도록 만들어 바다에 투하하는 것입니다.

이 해조류가 광합성 작용을 통해 영양 염류를 유기 물질로 전환시키고 이 과정에서 산소를 발생하게 되는데, 이런 과정으로 생겨난 식물성 및 동물성 플랑크톤이 물고기의 먹이가 되어 바다의 엄청난 생명력에 단초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이 인공어초를 인간의 화장 유골재를 섞어 만들거나 아니면 보관 기능을 추가시켜 바다에 투하하는 형태를 '인공어초 메모리얼'이라 합니다.

인공어초 메모리얼은 화장 후 남은 유골재의 추모방법이 될 뿐만 아니라 물고기를 위한 새로운 바다 서식지를 제공하고 해양 생물의 다양성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추모방법입니다.

주로 콘크리트 재질의 시멘트 혼합물로 고형화 시킨 암초볼 형태이며, 무게는 300kg~1,800kg이고 소요 비용은 300만원~800만원 선입니다. 

원래 인공어초는 1992년에 해양생물의 거주환경을 위해 고안해 낸 방법이지만, 고비용과 관리상의 문제로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가 화장 유골재의 추모방법과 접목시킨 '인공어초 메모리얼'로 성공적인 비지니스로 만들어 낸 사례입니다. 

환경산업과 추모산업이 결합된 형태로 시행사와 이용자 모두에게 상당한 이로움을 주고 있으며, 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도 적극적으로 생각해 볼 만한 방법입니다.

인공어초 메모리얼이 시행된 장소를 해양공원화 하면 추모행사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스킨스쿠버 등의 레저활동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수목장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가 되는 유골함  (1) 2011.05.15
수목장에 대한 단상  (1) 2011.04.02
인공어초 메모리얼  (1) 2011.03.29
자동 산골 방출기  (1) 2011.03.11
일본의 수목장 묘  (1) 2011.03.08
유골과 재  (2) 2011.02.2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3.29 22:51
    죽어서 물고기의 집이 되어 주는 일도 뜻있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